홈으로< 동창게시판 < 자유게시판
<아무것도 머무르지 않았다>
작 성 자 관리자 작 성 일 2016-11-09 오전 9:36:45
아무것도 머무르지 않았다

살다 보면 그랬다

내가 좋아하는 것들은
아무것도 머무르지 않았다.

창가에 비친 봄 햇볕.
하얗고 몽실몽실한 구름.
여름날의 한줄기 시원한 바람,
일생에 한 번뿐이라 생각했던 그 사람.

영원히 머무르는 것은 없었다.

그러고도 너무 슬프지 않았다.
그것은.
내가 싫어하는 것 또한
영원히 머무르지 않았기 때문에,

모든 것은 머무르지 않기에
조금씩 아쉽고 아련하며
가슴 시리게 아픈 추억 또한
훗날 아름답게 기억됐던 것 같다.

- 순재 <아무것도 머무르지 않았다> -

   

     
 
 
이름   비밀번호  
 
5/21page 전체 408
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
자유게시판에 비방 및 광고성은 글은 삼가해주세요  관리자 10-10-08 5480
328 지혜로운 화 풀이법 10가지   관리자 16-11-18 343
327 상대의 마음을 열게 하는 16가지 방법   관리자 16-11-17 319
326 끝까지 버리지 말 것 10가지   관리자 16-11-16 305
325 사람의 마음을 얻는다는 것   관리자 16-11-15 319
324 늙지 않는 사람이 어디 있으랴  관리자 16-11-14 351
323 오늘의 좋은 말  관리자 16-11-11 312
322 지금에 집중하는 것  관리자 16-11-10 296
<아무것도 머무르지 않았다>  관리자 16-11-09 301
320 오늘의 약속   관리자 16-11-08 300
319 목표를 명확히하고 늘 깨어있는 마음으로 지켜보라  관리자 16-11-07 338
318 인생길 좋은말 좋은글 29가지   관리자 16-11-04 301
317 돈없이 남 에게 베풀수 있는 7가지 보시   관리자 16-11-03 385
316 세상살이  관리자 16-11-02 305
315 자극이 되는 27가지 명언   관리자 16-11-01 371
314 행복을 미루지 말자  관리자 16-10-31 354
313 행복한 나를 만드는 자기 긍정의 기술   관리자 16-10-28 378
312 삶이 당신을 벼랑 끝으로 몰고 갈 때  관리자 16-10-27 318
311 공격성을 키워라.  관리자 16-10-26 302
310 ♥가장 로맨틱한 인간 관계♥  관리자 16-10-25 346
309 용서  관리자 16-10-24 305
[1][2][3][4] 5 [6][7][8][9][10]  ..[21][다음 10 개]
 
맨위로